yuna's travelog


  • 커피가 진짜 맛있어. 어딜 가든 맛있다. 노땡은 에스프레소('coffee'라고 하면 모두 이 작은 잔에 주는 에스프레소를 말함), 나는 라떼(여기서는 'coffee with milk'라고들 함). 우유도 너무 맛있다. 한가지 아쉬운 건 양이 너무 적다는 것. 한국에서 tall 사이즈 텀블러로 하루 두잔을 먹던 우리는 항상 아쉬워서 한두잔씩 더 시켜야 했다.

여행 기록 더보기